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6

“인구 70% 도시 거주··· 디지털·그린·스마트 적용한 마이스”

[고양신문]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한 ‘2021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25~26일 이틀간 킨텍스에서 열렸다.

2017년 첫 개최 이후 올해로 5회째인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는 코로나 펜데믹의 지속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온·오프라인 병행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됐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MICE 데스티네이션 관련 행사가 거의 없던 5년 전부터 고양시는 지방정부-MICE관련 업계-학계(대학 및 연구기관)가

함께 참여하는 트리플 힐릭스(Triple Helix: 산·학·관이 참여하는 비선형적 혁신창출 과정) 모형 이벤트로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라는

마이스 목적지(MICE Destination)관련 국제회의를 개최해왔다. 글로벌 MICE산업의 최신 동향과 전략을 파악하고 업계 전문가들에게 교류의 장을

제공하며 MICE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MICE 도시로서 고양시를 국제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다. 

 

이번 행사는 ‘MICE, 도시를 되살리다!’라는 주제로 25일에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이벤트로 열렸고,

26일에는 ‘MICE와 도시경쟁력’을 주제로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과 ‘GDSM아시아 태평양 세미나’가 버츄얼 웨비나 형식으로 열렸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개막식 환영사에서 “마이스 산업은 도시를 변화시킬 것이고 미래를 바꿀 것이라고 믿는다”며 “오늘 포럼 현장에 함께 하지 못하고

온라인으로 참여한 분들 모두 코로나가 끝나고 열리게 될 행사에서는 다시 함께 모여서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시를 평화·포용·지속가능한 도시로
올해도 2021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에는 MICE분야의 많은 석학과 전문가들이 연사와 토론자로 참여했다. 특히 가장 눈에 뜨였던 건 첫날 진행된 기조강연이었다.

지속가능개발 분야 세계적 석학인 제프리 삭스(Jeffrey Sachs) 미국 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를 했고,

김원수 여시재 국제자문위원장,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와 특별대담도 나눴다.

미국 뉴욕 현지 시간으로 저녁 10시 가까운 시간에 온라인으로 기조강연을 진행한 제프리 삭스 교수는 “정부의 효율적인 정책과 기술을 접목해 코로나 펜데믹

시대를 헤쳐 나가고 있는 한국을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며 강연의 문을 열었다. 또한 평화·혁신·포용·지속가능성을 표방하며 기후변화와 불평등과 같은 인류가

당면한 도전에 대응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고양시와 시민들에게 응원의 말도 전했다. 

제프리 삭스 미국 콜롬비아대 교수(뒤 화면)와 김원수 여시재 국제자문위원장,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사진 오른쪽)가 온·오프 특별대담을 나누고 있다.
기후위기·불평등 문제 해결 나서야  제프리 삭스 교수는 강연에서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MICE 데스티네이션의 5가지 요소를 제시했다. 가장 먼저 제시한 키워드는

지속가능성을 위한 ‘합의’였다. 그는 “올해 7월이 인류가 기온을 측정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더운 달이 됐던 것은 지구온난화의 결과임이 분명하다”며 “인류는 이제 온실가스

배출을 멈추고 탄소제로 사회로 가야한다는 데에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과정에서 탁월한 기술 선도국인 한국과 도시들이 수소경제 구현 등에 있어

인류에게 새로운 영감을 제시하고 역할을 해나갈 것도 주문했다. 

두 번째 키워드로 강조한 ‘디지털 데스티네이션’ 역시 반도체, 5G, 전기차, 자율주행차, 스마트 해운산업 등 첨단기술을 이끌어 가는 한국의 혁신을

예로 들며 하이테크와 디지털을 도입한 MICE 데스티네이션으로의 전환을 제안했다. 

첨단기술 도입하고 리더십도 달라져야 현재 전 세계 인구의 약 56%가 도시에 거주하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비율은 70%까지 올라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20년 이내에 23억명의 인구가 추가적으로 도시로 몰리게 되는 것. 그가 세 번째로 ‘어번(도시) 기반 데스티네이션’이 더욱 강화돼야 하고, 그 과정에서 전기, 철도, 해운,

자동차 등 운송 수단에 있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 하는 스마트 그리드를 도입해 그린·스마트 도시로 전환해야 함을 강조한 까닭이기도 하다. 

제프리 삭스 교수는 기술 혁신을 통한 변화뿐만 아니라 그 혁신을 이끌어 나갈 사람과 리더십도 빼놓지 않았고, 지역협력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 각 지역에서 역내협력이 없으면 생존하기 힘든 시대로 접어들었다며 각 지역에서의 ‘지역협력’을 네 번째 키워드로 제시했다.

그는 특히 “과거 역사문제 등으로 인해 쉽지 않은 일임은 잘 알고 있다”면서도 “만일 한국·일본·중국이 여러 장애물을 극복하고 서로 협력하고 새로운 관계를

잘 구축한다면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가 당면한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내놓을 수 있는 잠재력과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제시한 키워드는 ‘다극적 세계’였다. 그는 최근 탈레반에게 다시 점령당한 아프카니스탄 사태가 미국 외교정책의 실패에서 기인한 것임을 예로 들면서

“특정한 하나의 국가 혹은 특정한 한명의 리더가 세계의 모든 일을 좌지우지하는 일은 이제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된다”며 “전 세계가 각 지역과 도시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스스로 찾아가며 서로 협력하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열 고양컨벤션뷰로 사무국장은 “올해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는 전 세계 40여개 국가에서 5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성장했는데 포럼에 대한 방향성과 가능성을 믿고 도움을

주신 분들 덕분이라 너무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지금까지는 MICE를 중심으로 행사를 개최했지만 MICE목적지인 데스티네이션도 결국 개최지라는 개념으로

접근해야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MICE관련 기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경제인과 정책 담당자들이 자리를 함께해 서로 네트워킹하고 교류하며 머리를 맞대고 정책을 논의하고

도시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고양신문(http://www.mygoyang.com) 

작성일 2021-08-30

조회수 9

고양컨벤션뷰로 관리자 2021-08-30 9
35

“한국을 넘어 세계를 향한 고양시 도시마케팅 펼쳐야죠”

[고양신문] “한단어로 꼽으면 ‘절실함’이죠. 고양시가 가지고 있는 인프라와 잠재력은 무한합니다. 

그런데 마이스(MICE) 도시로서의 브랜드 파워는 상대적으로 미약해서 안타까움이 너무나 컸습니다.” 


2017년 이후 5년 연속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를 열어가고 있는 원동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상열 고양컨벤션뷰로(GOYANG Convention&Visitors Bureau)

사무국장은 일말의 주저함 없이 답했다. 단순한 광고홍보에 나서기 보다는 마이스 분야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대해 킨텍스에서 포럼을 열고 지역 호텔에서 먹고 자고

또 호수공원을 함께 걸으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만들자고 생각했다. 그러다 보면 점차 고양시의 도시 브랜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으로도 명성을 얻을 날이

분명히 올 것이라는 분명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제프리 삭스 (Jeffrey Sachs)콜롬비아대학 교수는 기후변화로 인해 달라질 도시의 미래를 전망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MICE의 역할에 대해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올해 행사에서 세계적 경제학자인 제프리 삭스(Jeffrey Sachs)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석좌교수를 초빙해 ‘지속가능성&도시’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들을 수 있게 된 힘의 원동력

또한 그런 믿음이 이미 주위에 널리 퍼져있기 때문이었다. 경기관광공사의 ‘경기도 지역특화 마이스 발굴 및 육성 공모사업’ 선정 심사위원들이 고양컨벤션뷰로가 당초

신청한 ‘2021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 예산액수의 두 배를 지원하기로 최종 결정한 이유도 그 믿음을 꽃으로 피우고 열매로 맺을 수 있도록 돕는 토양이 되리라는 건 분명해 보였다. 


 



카이 해텐도르프(Kai Hattendorf) 국제전시산업연맹 회장은 방문객 경제를 위주로 했던 MICE가 코로나 이후 경제회복과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해 어떠한 역할을 해야 할지에 대해 발표한다.
사실 고양컨벤션뷰로는 출범 당시부터 국제행사를 유치하기 위한 전담 조직으로서의 성격이 강한 기존의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등 광역단위 컨벤션뷰로와는 그 지향점이 달랐다.

마이스 행사를 유치·발굴하고 개최를 지원하는 것은 기본이다. 그에 더해 고양시에서 열리는 마이스 행사를 관내 기업과 연계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고양시민들에게도 적극적으로 알려

주체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고양시 도시마케팅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것이 궁극적 목표다. 

지난 5월에는 사단법인 고양컨벤션뷰로라는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도약하며 “고양시 국제회의 전담조직이자 도시마케팅 조직으로서 각종 행사를 유치하고 지역사회와 산업을

연결하는 튼튼한 마이스 생태계를 조성해 고양시를 아시아의 마이스 ‘중심도시’로 만들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시그네 융거스테드(Signe Jungersted) Group NAO 대표는 지속가능한 도시마케팅 조직의 활성화 가능성과 이를 위한 예산 확보 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이번 ‘2021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의 주제는 ‘MICE, 도시를 되살리다(MICE, Reboot the City)’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국내외 최고의 마이스 전문가들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해 킨텍스에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첫날은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리고,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과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이어진다.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고양컨벤션뷰로 직원들은 “해외 참여자 50~100명을 포함해 이틀간 모두 500명 이상이 함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마이스와 도시 :

레거시&파급효과’ 세션과 ‘관광세&도시마케팅조직(DMO)’ 세션을 유심히 듣는다면 코로나 이후 시대에 변화될 마이스의 역할과 미래, 재생산 세금인 관광세를 통한

각 지역 도시마케팅 조직의 활성화 가능성에 대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아멜리아 로지만(Amelia Roziman) 비즈니스이벤트 사라왁 대표는 레거시를 도시의 차별요소로 활용해 컨벤션의 가치를 높인 사라왁 사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행사를 준비하는 소감을 묻자 안정희 대리는 야무진 각오와 더불어 당부의 말도 전했다.   

“어느새 5회 차를 맞이하는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양적으로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 너무나 보람이 큽니다. 코로나19가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을 억누르고 있지만 결코 우리의 성장까지 막을 수는 없습니다. 더 열심히 준비하겠습니다. 관심가지고 참여해주세요.

코로나 이후 MICE산업으로 도시를 되살릴 수 있는 혜안을 얻어갈 거라고 자신 있게 말씀 드립니다.” 

 

출처 : 고양신문(http://www.mygoyang.com) 

작성일 2021-08-17

조회수 4

고양컨벤션뷰로 관리자 2021-08-17 4
34

MICE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8월 25일 개막

【파이낸셜뉴스 고양=강근주 기자】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오는 8월25일부터 26까지 이틀 동안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병행)로 개최된다.



 

 

2017년 개최 이후 MICE분야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성장해온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한국MICE협회, 한국PCO협회 등 국내 대표적인 MICE 지원기관이 후원한다.


특히 컨벤션 분야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 전 세계 도시지속가능성 네트워크인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및

글로벌 MICE 컨설팅사인 Gaining Edge가 행사에 참여한다. 올해 행사는 ‘MICE, 도시를 되살리다(MICE, Reboot the City)’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진행된다.


행사에는 국내외 MICE 분야 석학 및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 세계적 전문가인 Jeffrey Sachs (美)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전 UN사무차장 김원수 대사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한다. 이번 행사는 산업 관계자에게 포스트코로나 시대 달라진 MICE산업 환경에 대한

이해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시민에게는 코로나 이후 도시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MICE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 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7일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MICE행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나아가 고양시를 ‘아시아 MICE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 등록비는 무료이며 MICE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 양일 행사 모두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참가자 등록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누리집

(goyangdestinationweek.com 또는 goyangidcf.com)에서 가능하며, 추가 문의는 고양시 전략산업과, 고양컨벤션뷰로로 하면 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작성일 2021-07-27

조회수 30

임정언 2021-07-27 30
33

"세계 MICE 전문가 고양시에 모인다"…市, '데스티네이션 위크' 개최

[고양=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전 세계 MICE산업 전문가들이 고양시에 모인다.


경기 고양시는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해 다음달 25일부터 이틀 간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를 온·오프라인 동시에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2017년 최초 개최 이후 MICE분야의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성장한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와 경기관광공사, 한국MICE협회, 한국PCO협회 등 국내 대표적인 MICE지원기관들이

후원하고 컨벤션분야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과 전 세계 도시지속가능성 네트워크인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글로벌 MICE컨설팅사인 ‘Gaining Edge’도 참여해 내실을 높인다. 

 


 

'MICE, 도시를 되살리다’를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에 이어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열린다. 

 

행사에는 국내·외 MICE분야 석학 및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Jeffrey Sachs (美)

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하고 (전)UN사무차장 김원수 대사의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도 열린다. 

시는 이번 행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달라진 MICE산업 환경에 대해 산업 관계자들에게 이해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시민에게는

코로나 이후 도시의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MICE의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MICE행사로 도약하고 고양시가 ‘아시아 MICE중심도시’로 성장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이데일리]

작성일 2021-07-26

조회수 16

임정언 2021-07-26 16
32

고양시, 내달 25일 마이스 대표 국제회의 개최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국제 마이스(MICE) 행사인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를 다음 달 25∼26일 킨텍스에서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는 아시아 최초 마이스산업(회의·인센티브 관광·컨벤션·전시회) 관련 전문 국제회의다.

'MICE, 도시를 되살리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이어진다.

행사에는 국내외 마이스 분야 석학과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특히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제프리 삭스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전 유엔 사무차장 김원수 대사의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한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달라진 마이스 산업 환경에 대해 산업 관계자들에게 이해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일반 시민에게는 코로나19 이후 도시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마이스의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할 것으로 고양시는 기대했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 마이스 행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행사 등록비는 무료다. 마이스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행사 모두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참가자 등록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홈페이지(goyangdestinationweek.com 또는 goyangidcf.com)에서
가능하며, 추가 문의는 전략산업과(☎031-8075-3502), 고양컨벤션뷰로(☎031-994-8041)로 하면 된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7/26 14:43 송고 

작성일 2021-07-26

조회수 6

임정언 2021-07-26 6
31

고양시, 킨텍스에서 MICE 대표 국제회의 개최한다

[디스커버리뉴스=고양]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8월 25일(수) ~ 26(목)

이틀 간 킨텍스 그랜드 볼룸에서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병행)로 개최된다.​

 



2017년 최초 개최 이후 MICE분야의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성장해온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한국MICE협회,
한국PCO협회 등 국내 대표적인 MICE지원기관들이 후원한다.


또한 컨벤션분야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 전 세계 도시지속가능성 네트워크인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및 글로벌 MICE컨설팅사인 Gaining Edge가 행사에 참여한다.

‘MICE, 도시를 되살리다 (MICE, Reboot theCity)’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열린다. 

행사에는 국내외 MICE분야 석학 및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특히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Jeffrey Sachs

(美)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전)UN사무차장 김원수 대사의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한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달라진 MICE산업 환경에 대해 산업 관계자들에게 이해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시민에게는 코로나 이후 도시의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MICE의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MICE행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나아가 고양시를 ‘아시아 MICE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디스커버리뉴스(DISCOVERYNEWS)(http://www.discoverynews.kr) 

작성일 2021-07-26

조회수 5

임정언 2021-07-26 5
30

고양시, 킨텍스에서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하이브리드로 개최

 

[BreakNews]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8월 25일 ~ 26일 이틀 간 킨텍스 그랜드 볼룸에서 하이브리드(온·오프라인 병행)로 개최된다.
 
 

2017년 최초 개최 이후 MICE분야의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성장해온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한국MICE협회, 한국PCO협회 등 국내 대표적인 MICE지원기관들이 후원한다.

 

또한 컨벤션분야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 전 세계 도시지속가능성 네트워크인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및

글로벌 MICE컨설팅사인 Gaining Edge가 행사에 참여한다. ‘MICE, 도시를 되살리다 (MICE, Reboot the City)’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열린다. 

행사에는 국내외 MICE분야 석학 및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특히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Jeffrey Sachs (美)

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전)UN사무차장 김원수 대사의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한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달라진 MICE산업 환경에 대해 산업 관계자들에게 이해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시민에게는 코로나 이후 도시의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MICE의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인 MICE행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나아가 고양시를 ‘아시아 MICE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행사 등록비는 무료이며 MICE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 양일 행사 모두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참가자 등록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추가 문의는 전략산업과, 고양컨벤션뷰로로 하면 된다. 고양=이동석기자

 

 

Goyang City, Held ‘2021 Goyang Destination Week’ Hybrid at KINTEX 

‘2021 Goyang Destination Week’, hosted by Goyang City and hosted by Goyang Convention Bureau, will be held in a hybrid

(on-offline parallel) from August 25th to 26th at the Kintex Grand Ballroom.

 

This event, which has grown into a representative international conference in the MICE field since its first held in 2017,

is sponsored by Korea's leading MICE support organizations such as Korea Tourism Organization,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Korea MICE Association, and Korea PCO Association. In addition,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 the most prestigious

international organization in the convention field, the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a global urban sustainability network,

and Gaining Edge, a global MICE consulting firm, will participate in the event.

 

Under the theme of ‘MICE, Reboot the City’, the event will start with the opening ceremony on the first day and the

‘International Destination Competitiveness Forum’ will be held. On the second day, ‘Asia Destination Round Table’,

a city marketing session, and ‘GDSM Asia Pacific Forum’, a sustainability session, will be held.

 

At the event, domestic and foreign MICE scholars and experts will participate as speakers and panelists. In particular,

the keynote lecture on the first day will be presented by Professor Jeffrey Sachs (US), Columbia University,

a world-renowned expert in the field of sustainable development, under the theme of 'Sustainability and Cities'.

 

Afterwards, (former) UN Deputy Secretary-General Kim Won-soo will host a special talk with Professor Kim Cheol-won of Kyunghee University.

 

This event provides industry stakeholders with an opportunity to enhance their understanding and competitiveness

in the MICE industry environment that has changed in the post-corona era, and provides general citizens with knowledge

about the changing role and effects of MICE in the recovery of cities after Corona.

 

It will be a venue for Mayor Lee Jae-joon added, “We will work hard to make Goyang Destination Week an international

MICE event representing Korea and to make Goyang a ‘Asian MICE city’.” 

Registration for the event is free, and any citizen interested in MICE can participate.

 

Simultaneous interpretation is provided for both events. Participant registration is possible on the ‘Goyang Destination Week’ website,

and for additional inquiries, please contact the Strategic Industry Division or the Goyang Convention Bureau. Goyang = Reporter Lee Dong-seok

 

작성일 2021-07-26

조회수 6

임정언 2021-07-26 6
29

MICE 국제회의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8월 25~26일 개최

경기 고양시는 8월 25~26일 양일간 킨텍스 그랜드 불룸에서 고양컨벤션뷰로 주관으로 ‘2021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를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2017년 최초 개최 이후 MICE분야의 대표적인 국제회의로 성장해온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한국MICE협회, 한국PCO협회 등 국내 대표적인 MICE지원기관들이 후원한다.  

또한 컨벤션분야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인 ‘International Convention & Congress Association’, 전 세계 도시지속가능성 네트워크인 ‘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Index’ 및

글로벌 MICE컨설팅사인 ‘Gaining Edge’가 행사에 참여한다.


‘MICE, 도시를 되살리다(MICE, Reboot the City)’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열린다.

둘째 날에는 도시마케팅 세션인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 지속가능성 세션인 ‘GDSM 아시아 태평양 포럼’이 열린다.

행사에는 국내외 MICE분야 석학 및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특히 첫날 기조강연은 지속가능개발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인 제프리 삭스(Jeffrey Sachs)

美콜롬비아대 교수가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전)UN사무차장 김원수 대사의 진행으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가 함께하는 특별대담을 한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달라진 MICE산업 환경에 대해 산업 관계자들에게 이해와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시민에게는

코로나 이후 도시의 회복에 있어 달라지는 MICE의 역할과 효과에 대한 지식을 제공하는 장이 될 예정이다.

행사 등록비는 무료이며 MICE에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 양일 행사 모두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참가자 등록은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기자: 박대준 djpark@news1.kr 

출처: news1(뉴스원)

작성일 2021-07-26

조회수 5

임정언 2021-07-26 5
28

"마이스, 도시를 되살리다"…'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내달 25~26일 개최

 코로나 시대에 도시의 지속 가능성을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에서 찾는 국제 콘퍼런스가 열린다. 오는 8월 25~26일 경기 고양 킨텍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다.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2017년 마이스 도시의 지속 가능성을 주제로 처음 열렸으며, 올해 5회째를 맞은 토종 컨벤션이다.

한국관광공사와 경기관광공사, 한국마이스협회를 비롯해 국제컨벤션협회(ICCA), 국제회의파트너십(INCON) 등 국제기구가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올해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의 주제는 ‘마이스, 도시를 되살리다!(MICE, reboot the city!)’.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마이스를 통해 되살린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25일에는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이 고양 킨텍스와 온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둘째날인 26일엔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과 글로벌 데스티네이션 지속가능성 운동 아시아·태평양 포럼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행사의 하이라이트 코너인 기조강연은 제프리 삭스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가 맡는다. 삭스 교수는 25일 ‘지속가능성과 도시’를 주제로 강연한 뒤 김원수 전 유엔사무차장,

김철원 경희대 교수와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글로벌 국제회의기획사(PCO)인 MCI의 오스카 세레잘레스 최고전략책임자(CSO), 카이 하텐도르프 세계전시산업협회(UFI) 대표,

글로벌 컨설팅회사 나오그룹의 시그 융거스테드 대표 등 해외 전문가의 릴레이 강연도 예정돼 있다.

 

데스티네이션 마케팅과 지속 가능성을 주제로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를 위한 교육과 교류·협력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26일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에선 말레이시아

최초의 컨벤션뷰로인 사라왁 비즈니스 이벤트와 일본 고베 컨벤션뷰로, 고양컨벤션뷰로가 마이스 도시 마케팅의 성공 사례를 소개한다. 교육 세션에서는 게리 그리머 게이닝엣지

대표의 강연에 이어 애드 길레스피 그린피스 디렉터가 ‘우리가 원하는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상열 고양컨벤션뷰로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도시의 지속 가능성이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며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가 위기 상황에 처한 도시들이 마이스를

통해 어떻게 지속 가능성을 유지하고 빠르게 회복해 나갈 것인지 방향성과 전략을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출처 : 한경닷컴

작성일 2021-07-22

조회수 27

임정언 2021-07-22 27
27

고양시, ‘2020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 성료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글로벌 마이스(MICE) 행사인 '2020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를 지난 21일과 22일 이틀간 소노캄 고양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현장 참가자 50여 명을 비롯해 17개국 400명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마이스산업의 코로나 위기 극복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고양시가 주최하고 고양컨벤션뷰로가 주관한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는 글로벌 MICE 산업 시장 동향과 전략을 파악하고 의견을 나누는 국제 교류의 장이다.

올해로 4회째인 '2020 고양 데스티네이션 위크'는 '포스트 코로나의 MICE 데스티네이션 회복: 위기 관리전략 그리고 디지털 미팅의 미래'를 주제로

▲1일차 국제 데스티네이션 경쟁력 포럼 ▲2일차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 테이블과 GDSM(Global Destination Sustainability Management) 아시아 태평양 세미나로 구성됐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코로나 19로 타격을 입은 마이스산업 관계자들을 위로하고, "포스트코로나시대에 기업, 수출, 일자리와 관광까지 경제의 모든 요소를 끌어안는 거대한 품으로서

마이스산업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킨텍스 3전시장 건립과 일산테크노밸리, CJ라이브시티 등 고양시의 거대한 경제지도 완성을 통해 마이스산업이 질적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고양컨벤션뷰로 이상열 단장은 "온·오프라인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행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하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이번 행사에는 대학교에서 수업의 일환으로 참여하는 사례가 있었다며 아시아 데스티네이션 라운드테이블에는

우송대학교 학생 50여명이 온라인을 통한 참여가 있었다"고 밝혔다.


고양=염정애 기자 yamjaya@ 

중도일보(www.joongdo.co.kr)

작성일 2020-10-26

조회수 5

임정언 2020-10-26 5